Home ▶ 게시판 ▶ 소식란
소식란

제목편의점·마트 거스름돈, 계좌로 바로 받는다2020-04-29
작성자관리자
올해 3분기부터 편의점이나 백화점 등에서 물건을 사고 남은 거스름돈을 은행 계좌로 직접 받을 수 있는 서비스가 시행된다. 서비스가 시행되면 동전 발행·유통 비용은 줄어들고, 구매자 입장에서는 잔돈을 지니고 다니지 않아도 돼 편의성은 높아질 전망이다.

한국은행은 '거스름돈 계좌입금서비스' 활성화를 위해 이마트24, 한국미니스톱, 현대백화점 등 3개 유통사업자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이마트24(4697곳), 한국미니스톱(2593곳), 현대백화점(15곳·아울렛 6곳)에서 서비스가 우선 실시된다.

거스름돈 계좌입금서비스는 현금과 상품권으로 물건을 거래한 이후 발생한 잔돈을 구매자의 은행 계좌로 직접 적립.입금해주는 서비스다. 실물 현금카드나 모바일 현금카드를 매장 단말기에 인식하면 계좌로 잔돈이 입금 처리된다.씨티은행을 제외한 모든 은행과 농협중앙회 계좌로 이용할 수 있다.

한은은 향후 기존 현금카드 가맹점 14만4000곳에 대해서도 서비스 도입을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번 서비스는 한은이 추진하고 있는 동전없는 사회 시범사업의 2단계 사업으로 은행권이 공동으로 도입 중인 모바일 현금카드 서비스의 부가 서비스로 제공되는 것이다.

앞서 한은은 1단계 사업으로 거스름돈을 교통카드 등 선불카드에 포인트로 충전해주는 식의 적립 서비스를 도입한 바 있다. 1단계 사업에 참여 중인 곳은 롯데마트 등 유통업체 6곳, 네이버페이포인트 등 선불전자지급수단 업체 10곳이다.

한은은 "거스름돈 계좌입금서비스 활성화를 통해 현금 발행 유통에 따른 사회적 비용을 감축시킬 수 있을 것"이라며 "현금 거래로 발생하는 거스름돈을 보유해야 하는 데 따른 불편함도 크게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출처 :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