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장애인 e-Work지원협회 :::::
   
   
  글보기
제 목   서울 25개 자치구 전역 특수학교 설립 추진
이 름   관리자
E-Mail   작성일   2017-09-27
내 용 시 교육청, 12월 서울형 특수학교 모델 개발 시작
\"특수학교 신설 추진해 원거리 통학문제 해소할 것\"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이 25개 자치구 전역에 특수학교 설립을 추진한다. 현재 추진 중인 강서구 중랑구 서초구에 더해 특수학교가 없는 8개 자치구에 특수학교를 세운다는 것이다.

서울시교육청 조희연 교육감은 26일 교육청 회의실에서 특수학교 발전방안 간담회를 갖고 \"장애학생 배치현황을 참고해 특수학교 수요조사를 진행하고 구체적인 설립계획을 수립해 연차적으로 특수학교 진학에서 소외되는 장애학생들이 없도록 학교설립을 진행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 동대문구, 중랑구, 성동구, 중구, 용산구, 양천구, 영등포구, 금천구에는 2873명의 특수교육 대상자가 있지만 특수학교가 없어 일부 학생들은 다른 자치구의 특수학교로 원거리 통학을 하고 있다. 8개 자치구의 특수교육대상자 절반 이상(56.8%)은 일반학교의 특수학급에 재학을 하고 있다.

이에 교육청은 공립특수학교(급) 신설 지속적 확대방안을 마련하고 그 일환으로 서울형 특수학교 모델 개발을 위한 정책연구를 추진한다. 우선 오는 12월까지 서울형 특수학교 모델 개발연구의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2018년 1월에는 정책연구를 수행할 위탁기관을 선정한다.

위탁연구기관을 통해 기존 서울시 소재 특수학교의 운영형태 및 선진국의 특수학교 운영형태, 관내 특수교육대상자 발생 추이에 따른 장애특성, 발달단계 및 지역여건을 고려한 특수학교 모델 개발을 한다.

이를테면 수영장과 공연장 등 주민편익시설을 함께 건립하는 랜드마크형 대규모학교 개발 등이다. 연구과제 수행기간은 9개월이다.

연구를 통해 특수교육대상자 발생 추이에 따른 지역별 특수학교 모델을 제시하고 특수교육대상자의 소질 적성을 고려한 맞춤형 특수교육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게 교육청의 설명이다.

학교부지 확보가 어려울 경우 미개설 학교용지와 통폐합 및 이전학교의 용지를 활용 하고 필요하다면 유관기관(기획재정부, 자치구청 등)의 협조를 통해 국공유지 활용 방안도 검토한다.

이 외에도 학교용지법을 개정해 개발지역 특수학교 설립용지를 확보하거나 대용지 학교(1만 7000㎡ 초과)를 일부 분할하는 방법도 고려한다는 계획이다.

조 교육감은 \"현재 설립 추진 중인 강서, 서초, 중랑 지역 외에 특수학교가 없는 자치구에도 특수학교의 신설을 추진해 원거리 통학문제를 해소하려한다\"면서 \"연구를 실시해 특수교육대상 학생의 발달단계와 장애특성, 지역적 여건을 반영한 특수학교 모델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서울의 장애아동이 집에서 가까운 학교에서 마음껏 원하는 교육을 받고, 학부모들이 더 이상 장애아동을 키운다는 이유만으로 무릎을 꿇어야 하는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 출처 : 에이블뉴스
최석범 기자 (csb211@ablenews.co.kr)
SQL 서버에 문제가 발생하였습니다.
(Table './ework2/sjcomment' is marked as crashed and should be repaired)
[확인]